“경영, AI를 만나다” 서울과학종합대학원, 뉴욕주립대+AI 딥러닝 MBA 개설

뉴욕주립대 기술경영 석사, 서울과학종합대학원 AI 딥러닝 MBA 학위 함께 받아

2020-11-23 14:30 출처: aSSIST 경영대학원

서울과학종합대학원이 인공지능 경영 인재를 양성하는 뉴욕주립대+AI 딥러닝 MBA 개원을 발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23일 -- 서울과학종합대학원(총장 김태현)이 인공지능(AI) 경영 인재를 양성하는 뉴욕주립대+AI 딥러닝 MBA 개원을 23일 발표했다.

이번 과정은 미국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기술경영 석사(MSTM, Master of Science in Technology Management)와 서울과학종합대학원 AI 딥러닝 MBA(Master of Business Administration) 학위를 함께 받으며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 역량을 빠르게 갖출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기술경영 석사 과정은 한국에서 일하며 전 세계 1% 대학 학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를 취득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삼성전자 등 글로벌 IT 기업 핵심 인재들이 즐겨찾는 대표적 기술경영자 양성 과정으로 자리매김해왔다. 특히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본교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카이스트 등의 교수진이 100% 영어로 진행하는 탄탄한 커리큘럼이 강점으로 꼽힌다.

데이터뉴스가 삼성전자의 2019년 1분기 사업보고서에 공개된 임원들의 출신 학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은 스탠포드, MIT 등에 이어 8위에 오르기도 했다.

뉴욕주립대+AI 딥러닝 MBA 입학생은 기존 기술경영 석사 커리큘럼과 함께 △GAN과 비즈니스 혁신 △자연어처리와 비즈니스 혁신 △컴퓨터 비전과 비즈니스 혁신 등 딥러닝 알고리즘의 비즈니스 적용과 경영 의사결정을 위한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등을 깊이 있게 배운다.

김문수 서울과학종합대학원 부총장은 “디지털 대전환, 특히 AI에서 촉발되는 전면적 혁신을 선도하는 기술 리더를 길러내기 위해 이번 과정을 개설했다”며 “1년 동안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의 전통 있는 기술경영 석사 과정을 배우고, 3학기 때 AI 딥러닝과 비즈니스 혁신에 대한 심화 과목을 현업 전문가들로부터 익히고 나면 새 시대를 선도하는 핵심 인재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개원 의미를 설명했다.

뉴욕주립대+AI 딥러닝 MBA는 2021년 3월 개원을 목표로 원서를 접수하고 있다. 원서 마감은 2021년 1월이다.

빅데이터, 블록체인, 크립토 등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하는 MBA 과정으로 유명한 서울과학종합대학원은 올 초 모든 석·박사 과정에 AI를 도입하기로 해 주목을 받았다. 현재 핀란드 알토대, 미국 뉴욕주립대 스토니브룩, 중국 장강상학원, 스위스 로잔비즈니스스쿨과 프랭클린대 등 여러 글로벌 명문대와 파트너십을 맺어 복수학위 과정·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6000명 이상의 국내외 기업 핵심 인재 교육을 담당해오고 있다.

aSSIST 경영대학원 개요

aSSIST(a Seoul School of Integrated Sciences & Technologies) 경영대학원은 유관 기관인 산업정책연구원(IPS)이 1995년부터 진행했던 교육 프로그램을 이관해 2004년 설립된 석·박사 경영전문대학원이다. 지속 경영을 창출해 낼 수 있는 전문 경영 인재 양성을 목표로 MBA 과정과 경영학 박사 과정, CEO·임원 과정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