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화문학관, 조병화 탄생 100주년 특별기획전 ‘그때 그곳Ⅲ : 조병화 미국여행 시와 그림전’ 5월 29일 개막

2021-05-25 14:47 출처: 조병화문학관

조병화 탄생 100주년 특별기획전 포스터

안성--(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25일 -- 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이 55년 전 시인 조병화가 1966년 여름 ‘$99불, 99일’ 버스표를 구입해 제34차 국제펜클럽 뉴욕대회에 참석 후, 두 달에 걸쳐 미국을 여행하며 작업한 시와 그림 31점의 스케치를 선보인다. 이는 조병화의 15번째 시집 ‘가을은 남은 거에’에 실린 작품으로 이 중 7점이 색을 입힌 채색스케치이다.

이번 전시에는 시인의 눈에 비친 미국의 유명 명소와 풍정 외에 방문했던 지인들의 집을 그린 스케치 ‘Dr. Y. B. Kim의 집’, ‘장주언 형의 집’, ‘Dr. Matthew Kim 댁’, ‘장대욱 선생의 마을’, ‘천형의 집’ 등 꽤 여러 점을 선보인다. 이는 조병화의 폭넓은 교우 관계를 보여주는 동시에 누구에게도 신세 지는 것을 싫어하는 그가 그림을 그려 보답하는 그의 성정을 보여준다.

조병화는 1949년 ‘버리고 싶은 유산’을 발표하며 등단한 이후 2003년 작고하기까지 53권의 창작시집을 남겼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시와 그림이 실린 그의 제15숙 ‘가을은 남은 거에’ 후기에 조병화는 “돌아오지 않는 자리로 사라져 가는 나를 잡아 두려는 자기유실의 방지를 위함”이라며 해마다 그해의 작품을 한 권의 시집으로 묶어 남기는 이유를 밝히고 있다.

조병화문학관의 이번 ‘미국여행 시와 그림전’은 2006년 ‘그때 그곳 : 조병화의 유럽여행 스케치전’과 2011년 ‘그때 그곳Ⅱ : 조병화의 대만여행 시와 그림전’에 이은 세 번째 세계여행 시와 그림전이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있다. 대지 315평에 연건평 85평 규모의 2층 건물이며 8평 규모의 부속건물(관리동)이 있고 1층에 전시실 2실, 2층에 소전시실 2실과 20평 규모의 세미나실을 갖추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