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KT 오픈이노베이션 참여 열기 ‘후끈’

200여 스타트업 몰려 9대1 경쟁률 기록, 23개사 협약 완료
7000만원 사업화 자금 지원, KT 사업부와 공동 사업화 기회 등 제공

2021-08-20 09:00 출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챔프 콜라보레이션 참여 기업들 로고

성남--(뉴스와이어) 2021년 08월 20일 --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2021 K-Champ(KT Biz) Collaboration’(이하 K-챔프 콜라보레이션)에 참가할 23개 업체를 최종 선발해 협약을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200여개가 넘는 스타트업이 지원하는 등 큰 호응 속에 진행됐다.

K-챔프 콜라보레이션은 2016년 시작돼 올해 6년차를 맞는 경기혁신센터의 대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전담 기업 KT와의 기술 검증(PoC), 전략 투자, 상용화 등 90건이 넘는 스타트업 사업화 연계를 지원했다.

올해는 특히 기업들의 참여 열기가 뜨거웠다. 총 215개 기업이 프로그램에 지원했으며, 평균 9대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23개 업체가 최종 선발의 영예를 안았다.

주요 선발 기업으로는 비대면 업무 환경에 최적화한 인공지능(AI) 통합 상담 솔루션 ‘클라우드게이트’를 제공하는 더화이트커뮤니케이션(대표 박민영, 이하 TWC)이 있다. TWC는 해당 프로그램으로 클라우드 전화 상담(CTI) 등 한층 더 안정된 고객 케어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KT와 업무 협약을 맺고 공동 사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TWC 등 선발 기업은 최대 7000만원의 사업화 자금이 지원되며, 1대1 매칭된 KT 사업 부서와의 공동 사업화 및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서비스 개발 기회를 제공받는다.

또 기업별 사업 단계에 따라 비즈니스 모델 및 내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경기혁신센터의 맞춤형 전문 액셀러레이팅, 투자 등 자체 프로그램을 연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경기혁신센터는 올 하반기 오픈이노베이션 기능 강화에 나선다. 경기혁신센터 담당자는 “BMW 그룹 코리아, 농협경제지주, 롯데, 대교 등 참여 그룹사를 확대해 혁신 스타트업과 국내외 대기업의 협업 접점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개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 경기도, KT와 협업을 통해 지역 창업 생태계 조성, 오픈이노베이션 및 펀드 조성, 투자를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5G 등 특화 산업 분야 스타트업 및 벤처 기업과 중소·중견 기업 육성을 진행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