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엠그로우-선진그룹, 전기버스 보급 확대 위해 양해각서 체결

전기버스 보급 확대 및 충전 인프라 도입, 운영의 사업에서 ESG 경영체계 강화를 위해 맞손 잡아

2022-07-20 10:20 출처: 피엠그로우

왼쪽부터 선진그룹의 신재호 회장과 피엠그로우의 박재홍 대표가 업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의왕--(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20일 -- BaaS (Battery as a Service) 전문기업 피엠그로우가 국내 운수업계 2위인 선진그룹을 전기버스 배터리 구독서비스 고객사로 확보했다. 선진그룹은 전기버스에서 배터리만을 임대해, 자동차 생애 주기 동안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받게 됐다.

피엠그로우와 선진그룹은 전기버스 보급 확대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피엠그로우는 선진그룹이 앞으로 도입하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일체를 구독서비스 형태로 관리하게 된다.

또한 집단 전기버스 운영에 필요한 충전시설 설치와 관리도 맡게 된다. 특히 양사는 노선버스 운행 중의 전기버스 배터리의 충·방전 등 운영 데이터를 공유 최적의 차량 운행을 위한 운영체계도 확보할 방침이다.

선진그룹은 전국에 약 2600대의 노선버스를 운영하는 국대 유력 운수업체로 국내 운수 업계 최초로 전기버스를 도입, 현재 수도권에 151대 전기버스를 운영 중이다. 선진그룹은 이번 배터리 구독서비스를 시작으로 그룹 전반의 버스를 전기버스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신재호 선진그룹 회장은 “전기버스 보급 확대 및 충전 인프라 도입, 운영의 사업에서 ESG 경영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피엠그로우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며 “배터리에 대한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해진 만큼, 앞으로 전기버스 도입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홍 피엠그로우 대표는 “선진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운영 데이터 등 배터리 구독서비스 체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 경쟁력도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엠그로우는 2020년 12월부터 전기자동차 배터리 구독서비스 사업을 론칭한 후 현재까지 137대를 전기버스를 비롯해 올해 5월부터 전기택시 및 전기 렌터카까지 고객을 확대하고 있다. 주요 고객은 선진그룹 산하의 3개 운수회사와 산본여객, 신성교통, 대화교통 등이 있다.

피엠그로우 개요

피엠그로우는 10년 이상의 전기차 배터리팩 제조 및 운영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전기차 서비스 플랫폼 회사를 지향한다. 2010년 설립 이래 축적된 배터리 관리 기술과 자체 보유하고 있는 배터리 전주기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을 발굴 제공하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발전을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기차 전방사업: 전기차 배터리 제조 및 운영 데이터 수집 △전기차 후방사업: 배터리 잔존가치 검사 장비, 리유즈 배터리 제품 제조 및 운영 △서비스 플랫폼 사업: BaaS (Battery as a Service)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 관련 다양한 서비스 및 데이터 서비스 제공.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